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사천 살인사건 비밀 추적

관련 이미지 2012년 4월 19일 새벽 두 시경, 경남 사천 사주리의 한 주택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잔혹한 살인사건이었으나 의외로 범인은 현장에서 쉽게 검거되었다. 범인은 A에게 빌려준 돈을 받으러 왔다는 마을 후배 B와 그를 따라 온 C였다.

A와 B는 중학교 동창으로, 누구보다도 서로를 끔찍이 아끼는 막역한 친구 사이였다.

B는 숨진 A와의 몸싸움 중에 아킬레스건이 깊게 베이는 상처를 입었고, 동행했던 C가 그의 치료를 위해 신고를 하면서 현장에서 검거되었던 것이다.

동네 후배 두 명, 그리고 38만원에 불과한 작은 돈이었지만 채무로 얽힌 원한. 사건의 해결은 간단해 보였다.

그러나 검거된 후, 최초에는 두 사람 다 아무런 진술도 하지 않다가, 돌연 서로에게 죄를 떠넘기기 시작했다. B와 C 모두 결정적인 가해행위에 대해 부인하면서 사건은 복잡하게 흐르게 되었다.

B는 단순히 칼을 들고 A와 몸싸움을 하는 과정이었는데, 떨어진 칼을 C가 주워 A를 찌르기 시작했다고 진술했다. 그 과정에서 자기도 다리에 부상을 입었다는 것이다.

반면 C는, 친구 B를 따라 현장에 갔을 뿐인데 B가 피해자 A와 몸싸움을 하는 중에 그를 찔렀고, 다만 자신은 저항하는 피해자의 다리를 붙잡고 있었을 뿐이었다고 진술했다.

A의 목숨을 끊은 결정적 행위를 어느 누구도 인정하지 않은 것이다.

칼을 쥐었던 것은 둘 모두 시인했다. 피해자가 숨져있던 방 안에서는 둘 모두의 족적이 발견되었다. 목격자도, CCTV도 없는 상황에서 지문, DNA 등의 미세증거도 이들 진술의 참, 거짓을 밝혀주지 못했다.

분명 둘 중 한 명은 피해자를 살해한 게 분명한데 아무도 인정하지 않은 사건. 과연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일까.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이 살인사건의 미스터리를 추적한다.

현장은 숨진 피해자와 상처를 입은 용의자가 남긴 붉은 얼룩으로 가득했다. 과연 이 ‘피의 증언’은 얼마나 사건의 현장을 정확하게 그려내고 있으며, 법정에서 얼마나 신빙성 있게 받아들여졌을까.

혈흔형태분석은 범죄현장에서 사건을 재구성하고 범행을 이해하는데 매우 유효한 과학수사기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단순한 접촉에 의한 혈흔, 피해자를 가격한 흉기에서 튄 혈흔 등의 다양한 형태를 분석하면 당시 현장에서 어떠한 범죄행위가 있었는지, 그 순서는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등을 파악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지난 2012년 사천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의 미스터리를 풀어보고, 그 과정에서 활용된 ‘혈흔형태분석’이라는 과학수사기법이 무엇인지를 알아본다.

아울러 그 가능성과 함께 직접증거가 없는 사건에서 ‘정황증거에 대한 과학수사기법의 해석’은 어디까지 받아들여질 수 있는지 등에 대해 고민해볼 예정이다.

'그것이 알고싶다- 사주리의 핏자국, 혈흔의 증언'편은 7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E! 연예뉴스팀)


   
관련기사
1,050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