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K팝스타3] ‘절대음감 괴물소녀 등장’ 양현석-박진영-유희열 호평

'K팝스타 3' 심사위원들을 깜짝 놀라게 한 소녀가 등장했다.

24일 첫 방송된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 3)에서 참가자 김은주는 치어리딩을 하며 첫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은주는 비욘세의 ‘이프 아이 워 어 보이’(If I were a boy)를 부르기 시작했다. 저음으로 귀로 사로잡더니 이내 폭발적인 고음까지 소화하는 모습이었다.

심사위원 양현석 박진영 유희열은 깜짝 놀라는 모습. 세 사람 모두 “첫 음을 반주가 나오기 전에 음정을 맞췄다. 인이어를 착용했냐.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 절대 음감이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김은주의 귀에는 아무것도 꽂혀 있지 않았다. “그냥 맞췄다”고 말해 또 한 번 놀라움을 자아냈다. 

세 심사위원들은 모두 합격을 주며 “앞으로 더 기대하겠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손재은 기자) 
관련기사
3,370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