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키프로스, 구제금융 세부안 마련에 진통

뼈대는 마련했지만 예금 과세 놓고 조율 관련 이미지 키프로스가 민간 은행을 청산하는 방식으로 재정을 확충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 구제금융 재협상 안을 마련했지만 예금 과세 등 세부 내용을 확정하는 데 막바지 진통을 겪고 있다.

키프로스가 부실 은행의 정상화 방안을 25일(이하 현지시간)까지 마련하지 못하면 유럽중앙은행(ECB)은 유동성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압박하고 있다.

키프로스 의회는 앞서 22일 밤 긴급회의를 열어 민간 2대 은행인 라이키 은행(Cyprus Popular Bank)의 부실 자산을 '부실채권전담은행'(배드뱅크)로 옮겨 청산 절차를 밟게 한 법안을 가결했다.

은행 청산 등으로 키프로스는 약 35억 유로를 조달할 수 있다고 키프로스 여당인 민주회복당의 아베로프 니오피투 부총재가 설명한 바 있다.

그러나 이는 구제금융 결정권을 쥔 유로그룹(유로화 사용 17개국 재무장관 회의체)이 재정 확충 규모로 요구한 58억 유로에 크게 부족하다.

니코스 아나스티아데스 키프로스 대통령은 일단 23일 벨기에 브뤼셀로 떠나 유럽연합(EU) 관계자를 만나 재협상 안을 설명할 예정이다.

그는 헤르만 반 롬푀이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마누엘 바호주 EU 집행위원장 등 유럽연합 지도부와 회동 일정을 아직 잡지는 못했다고 AFP 통신이 유럽연합 고위 관료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키프로스의 구제금융 재협상에 집중하기 위해 EU 지도부는 25일 예정한 일본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개시 선언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유로그룹은 24일 오후 5시 회의를 열어 국제통화기금(IMF)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가 참석한 가운데 키프로스의 구제금융 재협상 안을 논의한다.

이와 별도로 키프로스 정부는 지난 19일 의회가 부결시킨 '예금 과세'안 가운데 과세 대상, 세율 등을 바꾼 수정안을 마련해 키프로스 현지에서 EU와 IMF 관계자들과 조율 중이라고 AFP 통신이 전했다.

예금 과세 수정안은 키프로스 정당 관계자들과 키프로스 중앙은행 등이 참여해 마련한 만큼 의회에서 가결될 가능성이 크다.

예금 과세 수정안을 두고 AFP 통신은 예금 잔액 10만 유로 이상에만 15%를 과세한다고 전한 반면 AP 통신은 전체 예금액에 1%를 과세한다고 보도해 마지막 조율 작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

키프로스 의회는 앞서 국유 재산을 활용, 긴급 채권을 발행할 수 있게 하고 은행의 예금 대량 인출(뱅크런)을 막는 은행 자본 통제 관련 법안들을 가결해놓은 상태다.

키프로스 대통령의 출국과 유로그룹 회의가 예정된 만큼 7일 넘게 끌어온 키프로스 구제금융은 유로그룹과 유럽중앙은행(ECB) 등 채권단이 키프로스가 새로 마련한 재협상 안을 어떻게 평가하고 수용할지에 달렸다.

(부다페스트=연합뉴스)
관련기사
84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