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삼성-애플 차기 격전장은 손목시계형 스마트폰(?)

관련 이미지 애플에 이어 삼성전자도 손목시계형 스마트폰을 개발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영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오랫동안 시계형 제품을 준비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이 제품을 출시하기 위해 오랫동안 열심히 개발을 해 왔다"며 "우리는 미래를 위한 제품들을 준비하고 있으며 시계도 그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 부사장은 그러나 이 시계의 기능이나 개발비용, 출시 시기 등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는 않았다.

이 부사장의 이런 언급은 지난달 애플이 디자이너 100명을 투입해 손목시계형 스마트 기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한 이후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업계와 미국 언론에서는 삼성전자와 애플이 미래 스마트 제품인 '입는 컴퓨터'(wearable computer)시장에서도 격돌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달 애플이 시계형 기기를 개발하고 있다는 보도 직후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유사한 제품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2009년 프랑스에서 터치스크린을 가진 시계형 휴대전화을 출시한 바 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이와 반대로 삼성전자를 주의 깊게 관찰해온 분석가들조차 깜짝 놀라고 있다고 전했으며, 포천 인터넷판은 애플의 시계형 스마트폰 보도 직후 삼성전자가 이를 공개한 점을 들어 '선제적인 베끼기'라고 비꼬기도 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관련기사
143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