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고영욱 또 미성년 성추문…"나도 당했다" 줄고발

<앵커>

성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 또다시 성추문에 휩싸인 방송인 고영욱 씨에 대해 경찰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보도에 노동규 기자입니다.



<기자>

방송인 고영욱 씨는 지난해 3월과 4월 연예인을 시켜주겠다며 10대 미성년자를 유인해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리며 사전 구속영장은 기각됐고, 이후 경찰의 보강 수사는 계속됐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고 씨가 지난달 1일, 13살 여중생을 성추행했다는 고소가 다시 접수됐습니다.

길 가던 여중생에게 다가가 가수 프로듀서라고 소개하고, 외제 차에 태워 강제로 성추행했다는 겁니다.

고 씨는 여중생을 차에 태운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혐의는 부인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진술이 구체적이라 영장이 발부될 것으로 본다며, 수사 중인 지난해 사건과 이번 고소사건을 묶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영장 실질심사는 내일(10일) 오전 10시 반에 서울 서부지법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경찰은 사건이 불거진 이후 인터넷에 고 씨가 클럽과 거리에서 가수 데뷔를 미끼로 자신에게 접근했다는 여성들의 고발이 계속 올라오고 있어, 수사를 확대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331,753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