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유승호, 내년 초 현역입대…“최전방 자대배치 원해”

관련 이미지 '국민 남동생' 유승호가 내년 초 군입대 한다.

유승호의 소속사는 21일 오전 “유승호가 현재 출연 중인 MBC 후속극 ‘보고싶다’ 종영 후 현역으로 군입대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다수 연예인들이 특기를 살려 연예사병으로 복무하기를 원하는 것과 달리 유승호는 일반 육군 부대 또는 최전방 부대 배치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나이 20살인 유승호는 또래 평범한 대한민국 청년들처럼 제 나이에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최근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입대 시기는 내년 초로 예상된다. 유승호는 ‘보고싶다’ 종영 후 얼마간의 휴식을 가진 뒤 곧바로 입대할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 측은 "유승호가 배우이기 전에 대한민국 청년으로서 본인이 해야할 의무를 다해야 한다는 의지가 강했다. 현재 출연 중인 '보고싶다'가 군 입대 전 시청자들을 만날 수 있는 마지막 작품인 만큼 최선을 다해서 촬영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김현철 기자 khc21@sbs.co.kr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강경윤 기자)
관련기사
11,938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