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운명의 날' 밝았다…제18대 대통령선거 투표 시작

당락 윤곽은 밤 11시 넘어야 가려질 듯 <앵커>

12월 19일 운명의 날이 밝았습니다. 18대 대선 투표가 전국에서 일제히 시작됐습니다.

먼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흥수 기자, 이제 투표가 시작된지 약 1시간 정도 됐습니다.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아침 6시 정각을 기해 전국 1만 3천여 투표소에서 일제히 투표가 시작됐는데, 한 시간 정도 지난 지금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잠시 뒤면 오전 7시 기준 투표율이 집계될 예정인데요.

선관위는 오전에는 2시간 간격으로 정오 이후에는 1시간 간격으로 투표율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선관위는 이달 초 유권자 의식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18대 대선의 투표율이 역대 최저였던 지난 17대보다 7%P 높은 70%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번 선거의 총 투표인수는 17대 대선보다 285만 명 늘어난 4천50만여 명입니다.

이 가운데 지난 13일과 14일, 97만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부재자 투표율은 92.3%로 집계됐습니다.

저녁 6시 모든 투표가 종료되면 전국 252곳에 마련된 개표소로 투표함이 이송돼 본격적인 개표가 시작되는데요.

선관위는 이번 선거가 초박빙 양상을 띄고 있는 만큼 참관인 수를 늘리고 육안 확인작업을 강화하는 등 개표에 보다 신중을 기할 예정이라며 밤 11시는 넘어야 당락 윤곽이 가려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관련기사
12,421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