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스마트폰이 나 몰래 결제…'스파이 앱' 피해 속출

<앵커>

스마트폰을 해킹해서 요금 폭탄을 안기는 이른바 '스파이 앱'이라는 것이 나타나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도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수형 기자가 집중취재했습니다.



<기자>

도무지 이해가 안 가는 요금 폭탄을 맞았다는 스마트폰 사용자를 만났습니다.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누군가 게임 아이템 28만 원을 결제했는데 인증번호를 넣으라는 문자메시지조차 받은 적이 없다는 겁니다.

[한 모 씨/스마트폰 사용자 : 통신사에 문의를 했더니 제가 소액결제를 했다고 하더라고요. 저는 소액결제를 한 적이 없는데….]

스마트폰을 살펴보니 수상한 애플리케이션이 눈에 띕니다.

[(스팸 블록커? 이건 뭐죠?) 스팸 문자들을 막는 거라는데….]

앱스토어에서 별 생각 없이 내려받았는데 이게 '스파이 앱'이었던 겁니다.

해커가 스파이 앱을 통해 스마트폰을 몰래 들여다보면서 개인정보를 도용해 게임사이트에 가입하고, 인증번호까지 가로채 해외 서버로 전송받아 마음대로 결제를 해버린 겁니다.

[야, 이런 건 꿈에도 생각을 못했네….]

방송통신위원회는 스파이앱이 문자 메시지로 무차별 살포됐다며 사용자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단축 주소를 담은 수상한 문자는 바로 삭제하고, 앱스토어에서도 의심스러운 앱은 함부로 내려받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인터넷진흥원이 제공하는 폰키퍼 등 스마트폰 백신 프로그램으로 정기적으로 점검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관련기사
625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