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버스 무기한 운행중단 결의…교통대란 우려

관련 이미지 택시를 대중교통 수단에 포함시키는 법률 개정안의 국회 법사위 상정을 앞두고 버스업계가 무기한 운행 전면 중단을 결의했습니다.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방배동 전국버스회관에서 전국 17개 시·도 조합 이사장이 참석하는 긴급 비상총회를 열어 버스 전면 운행 중단을 결의했습니다.

연합회는 개정법안이 내일(21일) 국회 법사위원회 안건으로 상정되면 통과할 것으로 간주해 22일 0시부터 운행을 무기한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버스업계의 이런 움직임은 국회 국토해양위원회가 지난 15일 택시를 대중교통 수단에 포함하는 법률 개정안을 통과시킨 데에 따른 것입니다.

버스업계는 당초 개정안이 법사위를 통과해 오는 23일 국회 본회의까지 넘어가면 무기한 운행 중단을 결행할 방침이었지만 국회가 대안을 내놓지 않자 방침을 바꿨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회는 오늘 오후 국회를 항의방문해 개정안의 법상위 상정 철회 등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버스업계가 전면 운행을 중단하기로 해 교통 대란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국토해양부는 버스 운행 중단 등 비상사태에 대비해 지하철 운행 횟수 증편과 전세버스 투입 등 자체 비상 수송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관련기사
106,887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