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네팔 여객기 추락…탑승자 19명 전원 사망

관련 이미지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오늘(28일) 에베레스트 산 인근으로 향하던 여객기가 새와 충돌 후 추락해 탑승자 19명 전원이 숨졌습니다.

오늘 오전 6시 15분쯤 카트만두 항공을 출발한 현지 항공사 시타에어 소속의 쌍발 프로펠러 여객기가 이륙 후 5분이 지나지 않아 불이 붙어 카트만두 외곽의 마노하라 강둑에 추락했습니다.

카트만두 공항 관계자들은 사고기에 탑승하고 있던 조종사가 비행기와 새가 충돌했다고 말했다며 "조종사가 이를 관제탑에 보고한 뒤 비행기가 균형을 잃고 몇 분 만에 추락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항공기에는 승객 16명과 조종사·승무원 3명 등 총 19명이 타고 있었다고 관영 네팔 TV가 전했습니다.

네팔 경찰 대변인은 "7명은 영국인이고 5명은 중국인이며 승무원을 포함한 나머지 사람은 모두 네팔인"이라고 밝혔습니다.

수습된 시신들은 인근 대학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대부분 심하게 훼손돼 신원확인 작업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여객기의 목적지인 네팔 동부 루클라는 에베레스트 산을 찾기 위한 관문 지역으로 외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입니다.
관련기사
305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