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날씨] '산바', 여수 접근…강풍·해일 주의해야

<앵커>

계속해서 기상센터로 가보겠습니다.

이나영 캐스터가 태풍 '산바'의 현재 위치와 앞으로의 진로, 알려드립니다.



<기상캐스터>

네, 현재 태풍 산바는 여수 남동쪽 약 116km 부근 해상까지 올라왔습니다.

여전히 강한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고 있는데요, 오전 11시쯤에는 경남 사천 부근 해안에 상륙하겠습니다.

이후 한반도를 관통해 오늘(17일) 밤에는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 모든 해상을 비롯해 제주와 남부, 충청도까지 태풍주의보와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오늘 낮에는 서울 경기와 강원도로도 특보가 확대되겠습니다.

지금 태풍 전면에 위치한 비구름이 점차 올라오고 있는데요, 특히, 태풍의 중심에 가까운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50mm 안팎의 거센 빗줄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바람도 점차 거세지면서 여수와 통영에는 초속 40m가량의 강풍이 불고 있습니다.

이렇게 태풍의 위험 반경에 있는 남해안과 동해안에서는 최대순간 풍속 초속 50m가 넘는 강한 바람이 불겠고요.

그 밖의 전국에서도 초속 30~40m의 강풍이 예상됩니다.

폭풍 해일의 가능성도 있는데요, 내일까지는 이렇게 강풍과 해일에 대비하셔야겠습니다.

앞으로 동해안과 남해안에는 최고 200~300, 그 밖의 전국은 100~150mm의 큰 비가 오겠는데요.

비는 오늘 낮에 제주를 시작으로 밤 늦게는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따라서 태풍의 최대 고비는 남부 지방은 오후까지가 되겠고, 그 밖의 중부 지방에선 오후부터 밤 사이가 되겠습니다. 
관련기사
87,679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