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날씨] 낮부터 밤 사이 최대 고비…현재 진로는?

<앵커>

오늘 중부지방은 낮부터 저녁 사이가 고비가 될 것 같습니다. 현재 태풍의 위치와 앞으로의 진로 알아보겠습니다.

이나영 캐스터입니다.



<기상캐스터>

네, 현재 태풍 산바는 서귀포 남동쪽 약 166km 부근 해상까지 올라왔습니다.

크기는 중형으로 작아졌지만 세력은 매우 강한 정도를 유지하고 있는데요, 오늘 오전에는 전남 여수 부근에 상륙하겠고 남부와 동해안를 관통해 오늘 밤에는 동해 해상으로 빠져나가겠습니다.

따라서 낮부터 밤 사이가 최대 고비가 되겠습니다.

특보 상황 보시면, 지금은 남해안과 제주, 남해 전해상과 동해남부전해상, 서해남부전해상에는 태풍경보가, 그 밖의 남부 일부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중인데요, 오늘 낮에는 서울 경기에도 태풍 특보가 내려지는 등 점차 특보는 확대 강화되겠습니다.

지금 태풍 앞부분에서 만들어진 비구름이 영향을 주면서 전국 대부분 지방에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태풍에 근접한 제주도는 시간당 30~50mm의 거센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동해안과 남해안은 200~300, 그 밖의 남부지방 80~150mm의 큰 비가 오겠고 그 밖의 중부지방도 최대 100~150mm의 호우가 예상됩니다.

비는 밤 늦게 대부분 그치겠는데요, 내일까지는 강풍에 대비하셔야겠습니다.

특히, 남해안과 동해안에서는 태풍이 통과하는 동안 최대순간풍속 초속 50m 이상의 매우 거센 바람이 불겠고요.

폭풍 해일도 우려도 있습니다. 피해 없도록 대비하셔야 겠습니다.  
관련기사
159,088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