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신진식 배구감독, '붕어빵'서 두 아들 최초 공개

관련 이미지 전 배구선수이자, 현재 홍익대 배구부 감독을 맡고 있는 신진식이 두 아들을 공개했다.

신감독은 최근 SBS ‘스타주니어쇼 붕어빵’(이하 ‘붕어빵’) 녹화에 두 아들 현수(14), 현빈(8)군과 함께 참여했다.

현수 군은 “우리 아빠는 예전에는 높이 점프해서 강스파이크를 날리던 선수였다. 하지만 요즘은 모든 걸 말로 한다”며 이전과 달라진 아빠의 모습을 짚어냈다. 또 동생 현빈 군은 아빠가 선수시절 보여줬던 스파이크 자세를 귀엽게 흉내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스튜디오에서는 특별한 도전이 이어졌다. 바로 신감독이 배구공을 쳐 벽에 매달린 풍선을 터뜨리는 것. “한 번에 끝내겠다”며 자신감을 보인 신감독은 “아빠 파이팅!”이라는 두 아들의 응원에 “아이들이 응원하자 부담된다”며 그도 어쩔 수 없는 아빠임을 보여줬다.

이날 ‘주니어 완전 정복’에서는 ‘이제 그만, 우리 엄마 아빠의 유별난 집착은?’ 이라는 주제로 주니어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현수, 현빈 군은 배구선수 출신 아빠의 유별난 ‘승부욕’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현수 군은 “지기 싫어하는 아빠는 배드민턴을 칠 때, 우리들을 상대로도 강스매시를 날려서 피하지 않으면 죽는다”며 아빠의 유별난 승부욕에 대해 이야기했다.
 
신감독과 붕어빵 두 아들은 15일 오후 5시 15분에 방송될 ‘붕어빵’에서 공개된다.  

sakang@sbs.co.kr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강선애 기자)
관련기사
1,220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