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스마트폰 버튼 누르자…자동차 급가속 '아찔'

"스마트폰으로 자동차 해킹 가능"…보안 대책 시급 <앵커>

스마트폰으로 자동차를 마음대로 조종하는 이른바 '자동차 해킹'이 가능한 것으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자동차가 이제 정교한 컴퓨터로 진화하면서 이런 위험한 일까지 가능해 졌습니다.

김수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스마트폰을 차량 내부 전자제어장비와 무선으로 연결해 계기판에 나오지 않는 차량 고장 여부와 정확한 연비, 이동 경로까지 확인해주는 차량 진단 애플리케이션입니다.

그런데 이 앱에 해커가 악성코드를 심어놨을 경우 외부에서 자동차를 마음대로 조종할 수도 있다는 게 고려대 연구팀의 실험결과 확인됐습니다.

스마트폰 버튼을 누르자 계기판이 갑자기 제멋대로 움직이고 경고음이 마구 울립니다.

자동주차 기능을 이용할 때는 핸들이 제멋대로 움직입니다.

더 아찔한 원격 조종도 가능합니다.

스마트폰으로 급가속 버튼을 누르자, 금세 속도가 올라가는가 싶더니, 차량을 들어 올린 상태에서 순식간에 시속 160km까지 올라갑니다.

[임종인/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장 : 자동차 해킹은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막기 위한 제조업체들의 보안기술은 아직 개발단계에 머물고 있습니다.

해킹과 무관하다고 여겨지던 자동차도 해커의 먹잇감이 될 수 있다는 게 확인된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관련기사
121,227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