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바보엄마' 조덕현, "신현준 만난 건 행운"

관련 이미지 탤런트 조덕현이 신현준을 만난 것은 행운이라고 밝혀 눈길을 모은다.

SBS 주말드라마 ‘바보엄마’(극본 박계옥, 연출 이동훈)의 김집사 조덕현이 “바보엄마‘에서 신현준을 만난 것은 행운이다”라고 털어놨다. 

‘바보엄마’에서 조덕현은 극중 사체업계의 전설인 최고만(신현준)의 집사인 김집사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조덕현은 “신현준 씨와는 예전에도 영화 ‘킬러들의 수다’ ‘맨발의 기봉이’에서 호흡을 맞춘 적은 있지만 같이 연기하지 못해 친해지지 못했다. 이번 ‘바보엄마’를 통해 제대로 알게 돼 친하게 된 뒤로는 놀라는 점이 많다”며 운을 뗐다.

이어 “처음 대본 리딩 때 최고만과 지금 이 시점의 최고만은 정말 다른데 그건 신현준 씨가 연구를 많이 해 와서 최고만을 새로운 인물로 재창조했기 때문이다. 특히, 늘 애드리브와 연기를 준비해오는 걸 보고 정말 열정이 대단한 배우라는 걸 느꼈다. 무엇보다 이번 작품에서 현준 씨를 만난 건 내게 행운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조덕현은 자신의 캐릭터 또한 초반과는 달라졌음을 고백했다. “사실 건달출신인 김집사는 최고만을 골탕을 먹이는 게 아니라 복종하는 캐릭터였다. 그러데 현준 씨가 최고만 캐릭터에 코믹함을 더하다 보니 나도 어느새 그를 골탕 먹이는 걸로 가고 있어서 김집사가 더 살아났다”고 말했다.

특히, 조덕현은 최근 선영(하희라)을 좋아하면서 최고만과 연적이 되기도 했는데 “사실 선영을 더 좋아하지 못해 아쉽기는 하지만 이제는 최고만과 선영이 잘 되라고 끝까지 지켜주면서 더욱 응원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조덕현은 “이번 ‘바보엄마’를 통해서 시청자분들과 더 가깝게 갈 수 있어서 뿌듯했다. 남은 방송 동안 김집사를 둘러싸고 뭔가 또 다른 비밀이 있을 것 같은데 보시는 분들도 끝까지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손재은 기자)
관련기사
1,816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