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진보당 경선 부정 수사 착수…'뒷거래 확인' 관건

<앵커>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부정 의혹에 대해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습니다. 투표 과정에서 대가성 있는 뒷거래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겠단 건데, 통합진보당 측은 정치적 의도가 담겨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임찬종 기자입니다.



<기자>

사건을 배당받은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통합진보당 경선 부정 의혹에 대한 기초 사실관계 파악에 주력했습니다.

통합진보당의 자체 조사결과를 토대로 관련자 소환이나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 일정을 짜는 수순입니다.

검찰은 공정한 선거를 방해한 업무방해 혐의를 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합진보당 경선과정에서 논란이 된 인터넷 대리투표 등의 경우 공직선거법 제정 당시 인터넷이 활성화되지 않아 처벌조항이 없기 때문입니다.

대리투표 과정에서 대가성 있는 거래가 드러날 경우 상황은 달라집니다.

현행 공직선거법상 당내 경선에서 후보자로 선출되기 위해 금품 등을 제공할 경우 온라인·오프라인 상관없이 처벌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검찰은 금품 등 뒷거래가 있었는지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통합진보당이 "당내 경선문제를 보수단체의 고발만으로 검찰이 수사에 나선 것은 불순한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어 검찰의 증거 확보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관련기사
1,002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