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박영준 2일 소환…파이시티 비리 수사 가속도

<앵커>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구속한 검찰이 오늘(2일) 박영준 전 차관을 소환 조사 합니다. 파이시티 사건 수사가 거침없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오늘 오전 10시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을 소환 조사합니다.

박 전 차관은 브로커 이동율 씨를 통해 이정배 전 파이시티 대표 측으로부터 억 대의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브로커 이 씨는 "박 전 차관이 포항지역 기업인 이 모 회장을 소개해 줬다"고 검찰에서 진술했습니다.

검찰은 박 전 차관이 이 회장을 통해 돈세탁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그동안 이 회장과 주변 계좌의 자금 흐름을 집중추적해 왔습니다.

검찰은 또, 박 전 차관이 인허가와 관련해 실제로 서울시에 압력을 행사했는지 확인 작업을 벌였습니다.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을 소환 조사한데 이어 어제는 서울시 국장급 관계자 서너명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박 전 차관에 대한 조사는 오늘밤 늦게까지 이뤄질 것 같다"면서 "필요하면 더 부를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인허가 청탁과 함께 이정배 전 파이시티 대표 측으로부터 8억 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을 어제 다시 불러 돈의 사용처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관련기사
410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