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 검찰 출석

파이시티 인허가 관련 박영준 전 차관 청탁 여부 조사 관련 이미지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으로부터 서울 양재동 복합유통단지 파이시티의 인허가 관련 청탁 전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강철원(47)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이 30일 오후 검찰에 출석했다.

이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최재경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8시께 강 전 실장이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강 전 실장은 지난 2007년 박 전 차관에게 '파이시티 인허가 진척상황을 알아봐 달라'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강 전 실장에 대해 "동기와 역할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면서 박 전 차관에게 청탁과 함께 파이시티 측의 자금이 전달됐는지를 규명하기 위한 핵심 인물로 지목한 바 있다.

이에 앞서 검찰은 중국 체류중이었던 강 전 실장에게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가족을 통해 연락해 소환을 통보했다.

검찰은 최대한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기 위해 이날 귀국한 강 전 실장과 일정을 조율해 바로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강 전 실장을 대상으로 박 전 차관이 인허가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에 대해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박 전 차관은 5월 2일 오전 피내사자 신분으로 대검찰청에 출석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관련기사
320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