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정몽준, 대선 출마 선언…"당 1인 지배" 비판

<앵커>

새누리당 정몽준 전 대표가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박근혜 위원장의 '1인 지배체제' 때문에 당내 민주주의가 실종됐다면서 박위원장을 정면 공격했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은 "기업 경영과 외교현장 경험을 살려 국민과 함께 희망의 시대를 열겠다"면서 대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정몽준/새누리당 의원 : 산업화, 민주화에 이어 국민통합이라는 또 하나의 기적을 이루겠습니다.]

부패와 지역주의, 파벌 정치를 없애고 사람 살리는 경제, 지속 가능한 복지를 구현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선 날 선 비판을 하며 대립각을 세웠습니다.

[1인 지배체제를 확실히 하셨기 때문에 당이 생명력이나 자생력이 전혀 없습니다. 당내 민주주의가 실종됐고.]

친박진영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윤상현/새누리당 의원 : 당의 절박한 부름에 따라 모든 것을 던져 승리를 일궈낸 장수를 험담하는 것은 한마디로 정도가 아닙니다.]

김문수 지사에 이어 정 의원이 출마를 공식화하는 등 비박 주자들이 먼저 대선 행보에 속도를 내면서 여권 내부의 경쟁은 점점 열기를 더해가고 있습니다.

김문수 지사는 오늘(29일) 경남 통도사와 울산을 방문하며 민심 탐방을 이어갔고, 이재오 의원은 다음 달 10일쯤 출사표를 던질 계획입니다.

박근혜 위원장은 전당대회가 끝난 뒤인 다음 달 중순 이후 공식 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 영상편집 : 남  일)

  
관련기사
3,342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