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건강] 산만한 아이, 도박꾼 될 가능성 높다

산만한 자녀를 둔 부모님들은 걱정이 많습니다. 이것이 집중력과 학습능력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인데요, 훗날 도박에 빠질 위험도 높다는 연구결과입니다.

뉴질랜드와 미국의 공동 연구팀이 어린이 900명을 대상으로 어릴 때의 성향과 도박의 위험성에 대해서 조사했습니다.

장기간에 걸쳐 어린이들을 관찰한 결과, 3살 때 침착하지 못하거나 주의력이 산만하고 반항적이거나 변덕스럽다는 평가를 받은 아이는 30년 뒤 성인이 됐을 때 도박에 빠질 가능성이 2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연구팀은 유아 시절 자제력이 훗날 성인이 됐을 때의 삶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면서 그러나 자제력을 강화시켜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개선해 나간다면 도박 중독에 걸리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772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