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이건희 "이맹희, 그 양반 감히 나보고 '건희'라니…"

관련 이미지 삼성그룹 이병철 창업주의 차명 재산을 돌려달라며 소송을 제기한 장남 이맹희 씨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간 발언 수위가 감정싸움으로 확전되는 양상입니다.

이 회장은 오늘(24일) 7시15분쯤 서초사옥으로 출근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맹희 씨에 대해 "그 양반은 30년 전에 나를 군대에 고소하고 아버지를 형무소 넣겠다고 청와대에 고발했던 양반" 이라며 "우리 집에서는 이미 퇴출당한 사람"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회장은 또 "이맹희는 감히 나보고 '건희' '건희' 할 상대가 안 된다. 날 쳐다보지도 못했던 양반이다"라며 "아마 지금도 그럴 것이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자기 집으로는 장손이다, 장남이다 그러지만 나를 포함해 누구도 장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없다" 며 "이 사람이 제사에 와서 제사 지내는 꼴을 내가 못봤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맹희 씨와 함께 소송을 제기한 누나 이숙희 씨에 대해선 "결혼하고 나서 그 시절에 같은 전자업을 하는 집안으로 시집을 가더니 그 쪽 시집에서 구박을 많이 받았다"며 "우리 집에 와서 떼를 쓰고, 보통 정신 가지고 떠드는 정도가 아니었다"며 밝혔습니다.

이병철 창업주의 차녀인 이숙희 씨는 1957년 구인회 LG창업주의 셋째 아들인 구자학 아워홈 회장과 결혼했습니다.     
관련기사
257,538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