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협박 무섭다" 불법 사금융 신고전화 폭주해

<앵커>

정부가 불법 사금융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나서 신고전화가 폭주하고 있습니다. 이걸 왜 이 지경까지 놔뒀나 싶습니다.

한정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금융감독원에 설치된 불법 사금융 피해신고센터.

돈이 급해 어쩔 수 없이 사채를 썼다가 고금리와 협박에 고통받는 서민들의 신고 전화가 폭주하고 있습니다.

[불법 사금융 피해 신고 전화 : 밤에 또 와서 괴롭힐지 모르잖아요. 그 사람들이 폭력 쓸까 봐 무서워서….]

지난달 사업자금이 급해 일수로 200만 원을 빌린 김 모 씨는 매일 4만 원씩 한 달 새 이자로만 120만 원을 떼였습니다. 연 700%가 넘는 초고금리입니다.

[김 모 씨/불법 사금융 피해 : 급한 상황에서는 어쩔 수가 없잖아요. (하루라도 밀리면 찾아와서) 나와라, 돈 내라 협박을 해요. 무섭더라고요. 잠도 못 자고.]

접수 사흘 만에 4300건이 넘는 피해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정부는 오늘(20일)부터 평일 접수 마감시간을 저녁 9시에서 자정까지로 3시간 연장해 운영하고, 주말에도 계속 피해신고를 받기로 했습니다.

피해를 신고하면 불법 사채업자는 검찰과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되고, 자산관리공사 등이 운영하는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도 있습니다.

신고자 보호 프로그램도 가동됩니다.

[육동한/국무총리실 국무차장 : 초기에 좀 정밀하게 점검해서 부족한 게 있으면 보완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고있습니다.]

정부는 오늘 첫 회의를 시작으로 매주 대책회의를 열고, 새로 나타나는 문제점에 대해 추가적으로 대책을 마련해간다는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조춘동, 영상편집 : 박선수) 
  
관련기사
6,274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