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군 "北 전역 사정권" 신형미사일 발사장면 공개, 왜?

<앵커>

우리 군이 북한 전역을 사정권에 둔 순항미사일을 실천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같은 도발에 대응하는 차원입니다.

보도에 손석민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군이 독자적으로 개발해 실전배치까지 마친 순항미사일 현무3의 발사장면입니다.

마치 비행기처럼 방향을 잡으며 날아가 창문 크기의 목표물을 정확하게 타격합니다.

국방부는 북한의 주요 핵시설과 미사일기지 등을 타격할 수 있는 현무3를 실천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현무3의 실제 사거리는 천 킬로미터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북한지역 어디든 날아갈 수 있는 수준입니다.

[신원식 소장/국방부 정책기획관 : 북전역의 모든 시설, 장비, 인원 등 우리가 필요로 하는 시간에 정확하게 타격하여 우리가 원하는 군사적 목적을 달성 할 수 있다는 점을 말씀드리면서…]

국방부는 현무3와 함께 신형 탄도미사일의 발사장면도 공개했습니다.

사거리 300킬로미터의 이 탄도미사일은 목표물 근처에서 10여 발의 자탄으로 분리돼 축구장 수십개 면적을 초토화시킬 수 있다고 군은 설명했습니다.

군의 이례적인 미사일 발사장면 공개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3차 핵실험 위협에 대응하는 차원으로 풀이됩니다.       
관련기사
50,238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