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건강] 우리나라 선진국형 실명 늘어난다

소리 없이 찾아와 실명까지 이어지는 암흑의 병이 있습니다.

바로 황반변성인데, 올바른 예방과 조기진단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평소 돋보기를 쓰지 않아도 될 정도로 눈 건강에 자신이 있었던 60대 여성입니다.

그러나 최근 들어 눈에 이상이 생겼습니다.

[김미숙/62세 : 저녁을 먹는데 느닷없이 파리가 날라 다니는 것 같아서 잡으러다니다가 검사를 해보니까 실명될 수가 있습니다 해요. 깜짝 놀랐어요. 놀랄 정도가 아니었어요.]

검사 결과 황반변성 환자입니다.

황반변성이란 눈 안쪽 망막 중심부에 위치한 신경조직인 황반부에 변형이 오면서 시력을 잃게 되는 질환입니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실명을 일으키는 원인 가운데 백내장이 가장 많았고 녹내장과 황반변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인구의 고령화와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인한 고혈압과 당뇨병 환자가 증가하면서 실명환자 역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허걸/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안과교수 : 당뇨망막병증은 당뇨병의 합병증이고요. 황반변성은 노화로 인한 병입니다. 그리고 녹내장도 원인이 주로 노화이지만 유전적 요인이나 이런 기타 원인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작용을 하게 됩니다.]

지난주 실명 예방의 중요성을 알리는 아시아태평양 안과 학술대회가 열렸습니다.

각국에서 모인 6000여 명의 전문가들이 실명 질환의 위험성에 대해서 토론하고 다양한 치료법을 공유했는데요.

[[곽형우/대한안과학회 이사장 : 아시아 태평양 학술대회는 안과 부분의 전 질환을 대상으로 전 세계의 천 명이상의 석학들이 모여서 이 질환을 토의하고 그 치료의 가이드라인을 정하는 그런 국제적인 학술행사 입니다.]

치료법은 그 정도와 상태에 따라 약물과 황체 주사치료, 또, 레이저와 수술 등이 이뤄집니다.

[허걸/고려대의대 구로병원 안과교수 : 초기단계에서 약물치료부터 시작해서 황체주사치료라든지 그런 황반변성에 관한 이야기입니다만 당뇨막막증 레이저 치료라든지 녹내장에서 레이저 치료라든지 그런 단계를 거쳐서 최종적으로는 수술방법까지 동원하게 됩니다.]

그러나 한 번 잃은 시력은 회복되기 어렵기 때문에 치료에 앞선 예방이 최선입니다.

실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안과 검진과 함께 비타민 D를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눈에 이상이 느껴지면 가능한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실명을 예방하는 지름길이라고 전문 의사들이 강조합니다.

(SBS 생활경제)  

   
관련기사
452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