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공개된 北 신형 미사일, 예상 사거리가 무려…

<앵커>

북한의 열병식엔 기존의 미사일보다 훨씬 큰 초대형 미사일이 처음 등장했습니다. 군은 사정거리가 훨씬 긴 대륙간 탄도미사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김흥수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15일) 북한의 열병식은 역대 최대 규모였습니다.

모두 34종의 무기가 880여 대의 차량에 실려 공개됐습니다.

인민군 행진에 이어 북한군이 자랑하는 중화기 행렬이 뒤를 이었습니다.

자주포와 곡사포, 스커드와 노동 미사일이 지나간 뒤 사거리가 3000km가 넘는 탄도미사일인 '무수단리 미사일'이 등장합니다.

그 뒤로 무수단리 미사일보다 큰 신형 미사일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무수단리 미사일 탑재 차량의 바퀴 축이 6개인데 비해, 신형 미사일 탑재 차량의 바퀴 축은 8개에 달합니다.

군 소식통은 직경 2m, 길이 18m 안팎의 2단 짜리 장거리 미사일로 "무수단리 미사일보다 사정거리가 훨씬 긴 대륙간 탄도미사일급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대륙간 탄도미사일은 사정거리가 5000~6000km를 웃돕니다.

한·미 군 당국은 오늘 공개된 북한의 신형 미사일에 대한 정보 수집과 정밀 분석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오늘 저녁 평양 대동강변에서 김일성 100회 생일을 기념하는 불꽃놀이를 하는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영상편집 : 채철호)   
관련기사
46,323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