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러시아서 여객기 추락해…최소 32명 사망

러시아 시베리아 중부도시 튜멘에서 승객과 승무원 등 43명을 태운 여객기가 추락해 적어도 32명이 숨졌다고 현지 재난 당국이 밝혔습니다.

현지 시간 오늘(2일) 아침 7시 50분쯤 시베리아 지역 항공사 유테르에 속한 여객기 ATR-72가 시베리아 도시 수르구트로 가기 위해 튜멘 로쉬노 공항을 이륙하던 도중 알 수 없는 이유로 추락했습니다.

현지 비상사태부는 추락 사고로 지금까지 32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며 부상자들은 대부분 중태로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말했습니다.

사고기는 추락과 함께 동체가 3조각으로 쪼개진 뒤 곧바로 화염에 휩싸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관련기사
435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