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자동차, 사지 않고 빌린다…렌트·카셰어링 인기

<앵커>

승용차를 목돈 주고 사거나 할부로 구입하지 않고 번호판에 '허'자 달린 렌터카로 장기 임대하는 운전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또 1대를 여러 사람이 나눠 타는 카셰어링도 인기입니다.

서경채 기자입니다.



<기자>

직장인 김종선 씨의 차는 '허'자를 단 렌터카입니다.

매달 48만 원을 내고 3년간 빌려 쓰고 있습니다.

출퇴근 포함해 하루 백 킬로미터를 다니다 보니, 휘발유 차를 팔고 LPG를 쓰는 렌터카로 바꾼 겁니다.

[김종선/장기 렌터카 이용자 : 연료비는 제가 한 달에 출퇴근하고 업무보고 하는 것들이 한 한달에 70만 원 정도 들었었는데요. 거기서 25% 정도는 매월 절감되는 것 같습니다,]

개인 사업을 하는 김용성 씨도 렌터카를 1년간 임대했습니다.

계약이 끝나면 새 차로 바꿔 탈 수 있다는 게 무엇보다 끌렸습니다.

[김용성/장기 렌터카 이용자 : 기분전환도 되고, 왜냐하면 목돈 들여서 새 차 타면 못해도 한 2, 3년은 타야되는데 그 때 되면 또 이제 요즘 너무 빠르게 디자인이 변화되고….]

렌터카는 월 대여료만 내면 보험료, 자동차세는 물론 차량 정비까지 다 해결됩니다.

납입금과 유지비를 더한 총비용도 렌터카 장기 임대가 할부구매보다 적게 들 수도 있다는 게 렌터카 업계의 설명입니다.

이런 경제성이 알려지면서 렌터카는 지난해 29만 대로 늘었고 이 가운데 7%는 개인 고객입니다.

카셰어링도 인기입니다.

예약후 차를 빌려탄 뒤 지정 장소에 반납하는 방식인데 1만 7000원이면 준중형차를 3시간 동안 24킬로미터까지 탈 수 있습니다.

[나화숙/카셰어링 이용자 : 지금 차를 가지고 나오면 주차비 비싸고 또 유류비도 따로 부담해야 하고 이만저만 고충이 아니라서 지금은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어요.]

한 카셰어링 업체가 사업 시작 6개월 만에 회원수가 4만 명으로 늘자 대기업까지 사업에 뛰어들었습니다.

차종이 다양해지고 취향의 변화가 빨라지면서 소유 중심의 자동차 문화도 조금씩 바뀌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조창현, 영상편집 : 염석근)
관련기사
15,596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