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이혜정, "의사 남편과 결혼하는데 혼수만 두 트럭"

관련 이미지 요리연구가 ‘빅마마’ 이혜정이 남편 고민환 의학박사와 결혼하기 위해 8톤 분량의 혼수를 했다고 밝혔다.

이혜정은 최근 진행된 SBS ‘스타부부쇼 자기야’(이하 ‘자기야’) 녹화에 참여해 “혼수 4톤 트럭 두 대 해가지고 의사와 결혼했다. 본전 건지기 위해 33년이나 참고 살고 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는 “당시만 하더라도 의사 사위를 보려면 혼수 4톤 트럭 두 대는 시집으로 들어가는 것이 상례”였다며 “내 친정부모 역시 등골이 휘도록 아무 말씀 없이 그렇게 하셨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혜정은 “이제껏 이혼충동을 수도 없이 참고 살아온 것은 그 혼수가 워낙 어마어마해 본전을 건지기 위해서”라며 “33년이 지난 지금도 본전을 못 건져 계속 살고 있는 것”이라고 말해 녹화장을 폭소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이혜정은 이어 시댁의 일가친척은 물론, 병원 간호사부터 시댁 운전기사까지 예단을 해야했던 당시의 억울함을 토로하고, “요즘은 예단과 예물 부담이 그 때보다는 나아져 다행”이라며 “결혼문화의 격세지감을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혜정의 혼수 이야기는 오는 29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될 ‘자기야’에서 공개된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강선애 기자)
관련기사
31,946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