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중학생 3명, 생활고에 연탄불로 집단자살 시도

<앵커>

서울에서 중학생 3명이 연탄불로 자살을 기도했습니다.

다행히 3명 모두 생명에 지장은 없는데, 아직 어린 학생들이 왜 이런 위험한 짓을 한 건지 최재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시내 주택가의 한 다세대 주택입니다.

어젯(19일)밤 9시 20분쯤 이 다세대 주택 2층에서 15살 이 모 군 등 중학교 3학년 친구 3명이 연탄불을 피우고 집단 자살을 시도했습니다.

이들은 할머니와 단 둘이 살던 친구집에 모여 할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자살을 시도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병원 관계자 : (귀가했어요?) 좀 전에 귀가했어요. 와서 검사만 하고 귀가했어요.]

경찰은 사춘기 또래 중학생들이 생활고 등 자신들의 처지를 비관해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승합차 운전석 측면이 심하게 찌그러져 있고, 바퀴는 아예 사라져 버렸습니다.

오늘 새벽 3시쯤, 서울 은평구 새절역 사거리에서 37살 강 모 씨가 몰던 9인승 승합차가 중앙선을 넘어 신호대기 중이던 차량 3대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사와 승객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강 씨의 혈중알콜농도는 0.128%로 면허취소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관련기사
2,690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