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해군기지 펜스 뜯은 성직자 구속에 항의

검찰 "종교 탄압과 무관" 관련 이미지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는 목사들이 해군기지의 펜스를 뜯어낸 혐의로 성직자가 구속되자 '종교탄압'이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 소속 송모 목사 등 3명은 13일 오후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해군기지 서쪽 펜스 부근에서 '성직 유린하는 정권 규탄 및 구럼비 파괴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서 절단기 등으로 펜스에 구멍을 내다가 경찰에 저지됐다.

이들은 "평화를 위협하는 해군기지 건설 공사를 즉각 중단하라"며 "강정 주민의 아픔에 동참하는 성직자들을 구속한 것은 명백한 종교탄압"이라고 주장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도 성명을 내고 "검찰마저 국가 폭력에 일조하고 있다"며 "국책사업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성직자를 구속수사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비판했다.

제주지검은 이와 관련 보도자료를 내고 "종교인들이 절단기 등을 이용, 공사부지 펜스를 뜯어내 침입한 것은 중대 사안"이라며 "불법행위로 입건된 전력에 따라 재범의 위험성이 있어 구속한 것일 뿐 특정 종교나 종교계에 대한 탄압과는 전혀 관계없다"고 밝혔다.

(서귀포=연합뉴스)
관련기사
991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