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지하철 기관사가 왜…직원용 출입문 통해 투신

관련 이미지 12일 오전 8시5분쯤 서울 지하철 5호선 왕십리역에서 지하철 기관사 43살 이 모씨가 떨어져 사망했습니다.

제복을 입고 있던 이 씨는 승강장 끝에 있는 직원용 스크린도어 출입문을 직접 열고 선로에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씨는 오늘 새벽 6시 48분부터 7시 55분까지 1시간 정도 지하철을 운행하는 오전 근무를 끝낸 뒤 5호선 답십리역에서 다음 근무자와 교대했습니다.

이 사고로 마천 방향 5호선 지하철 운행이 18분간 중단돼 출근 시간대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경찰은 이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29,749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