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한국, 세계 쇼트트랙 남녀 1000m 동반 우승

관련 이미지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남녀 1000m에서 곽윤기와 조해리, 우리 선수들이 금메달을 휩쓸었습니다.

곽윤기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남자부 1000m 결승에서 1분 27초 497의 기록으로 정상에 올랐습니다.

곽윤기는 초반 힘을 아끼다 2바퀴를 남기고 선두로 치고 나간 뒤, 동료 노진규와 캐나다의 찰스 해믈린이 부딪혀 넘어진 사이 여유있게 1위로 골인했습니다.

1500m에 이어 2관왕에 도전했던 노진규는 경기 도중 넘어졌지만 끝까지 완주해 은메달을 추가했습니다.

여자 1000m에서는 조해리가 중국의 리 지안루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조해리는 여자부 결승에서 마지막 반바퀴를 남기고 1위로 치고 나와 1분 29초 926에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관련기사
261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