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미용·성형, 여자의 전유물? 이젠 남자도 꾸민다

<앵커>

요즘 치장하는 남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남성용품의 매출이 늘면서 남성 전용 성형외과까지 늘었습니다.

박원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패션, 미용, 성형.

이제 더 이상 여성들만의 전유물이 아닙니다.

취업 준비 중인 김희환 씨는 한 달에 2~3번씩 피부 관리를 받습니다.

[김희환/경기 광명시 : 제가 취업 준비생이다보니까, 주변분들이 '외모도 스펙이다'라고 말씀하셔서, 전보다 더 나아진 외모를 보면 훨씬 더 자신감이 생기고 그렇죠.]

김 씨처럼 외모에 관심을 갖는 남성들이 늘어나면서, 남성 화장품 시장은 2008년 5000억 원 규모에서 올해는 1조 원을 넘을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습니다.

남성 전용 성형외과도 인기입니다.

성형을 원하는 남성들은 예년에 비해 훨씬 다양해졌습니다.

[강장석/성형외과 전문의 : 이전에는 연예 지망생이나 미용업계에 종사하시는 분들 위주로 수술을 하셨는데, 또 요즘에는 변호사도 있고 의사도 있고 그냥 일반 직장인들.]

패션이나 악세사리에 관심을 갖는 남성들이 늘어나면서 남성전용 패션 매장까지 선보였습니다.

[김지훈/서울 청담동 : 지금 아무래도 이제 비쥬얼 시대다 보니까 남들한테 이제 보여지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을 해서 많이 신경을 쓰는 편입니다, 평소에도.]

성형하는 남성, 치장하는 남성이 늘고 있는 건 경쟁이 치열해진 현실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입니다.

[황상민/연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 미래가 불안전하고 하고 어떤 자기 나름대로의 능력을 발휘하거나 다른 사람들한테 인정을 받으려면, 외모를 가꾼다든지 남들에게 멋있게 보여지는 것도 능력이고….]

치장하는 남성의 증가는 갈수록 팍팍해지는 우리 사회의 또 다른 단면입니다.

관련기사
535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