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구직자 42.4% "외모 때문에 차별받았다"

관련 이미지 구직자 10명중 4명은 채용과정에서 외모 때문에 불합격 등 불이익이나 차별을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프리미엄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대표 강석인)는 구직자 58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42.4%가 구직 중 외모로 인해 불이익을 당했거나 피해를 봤다고 대답했다고 29일 밝혔다.

불이익의 유형(복수응답)으로는 '아예 채용이 안됐다'가 53.4%로 가장 많았고, '학력·학점·경력 등 능력보다 외모로 평가받았다' 35.6%, '타 지원자와 비교당하며 차별받았다' 25.5% 등의 순이었다.

'노골적으로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을 들었다'(20.6%)와 '외모 관련 질문을 받았다'(16.2%)라는 답변도 있었다.

불이익 또는 피해에 대한 대응법으로는 소극적인 자세인 '그냥 참았다'가 55.9%로 과반수를 웃돌았다.

반면 '합격해도 입사하지 않았다'(31.2%), '체중을 줄이거나 성형을 하는 등 외모를 가꿨다'(7.3%), '강력하게 항의했다'(4.0%)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전체 응답자의 85.2%는 구직활동에 외모가 영향을 미친다고 답변했다.

그 영향도는 '크다'(49.5%)와 '매우 크다'(29.4%)라는 의견이 78.9%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보통이다'라는 대답률은 20.1%였고, '작다'(1.0%)와 '매우 작다'(0%)는 소수에 불과했다.

(서울=연합뉴스)
관련기사
10,336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