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기업 89% "신입사원, 스펙보다 원하는 인재상"

상의 305곳 조사…"성실·전문·실무·창의성 중요" 관련 이미지 기업 10곳 가운데 9곳꼴로 신입사원 채용 시 스펙(Specification)보다는 인재상을 중시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기업 305곳을 조사한 결과 신입사원을 뽑을 때 인재상을 중시한다는 기업이 전체의 89.2%였다고 27일 밝혔다.

스펙을 더 중시한다는 기업은 10.8%에 그쳤다.

신입사원 선발 시 스펙이 우수해도 원하는 인재상에 맞지않으면 뽑지않느냐는 물음에 '자주 그렇다'와 '가끔 그렇다'는 답은 각각 20.7%와 59.0%였다.

기업이 원하는 인재는 화려한 스펙(SPEC)이 아닌 성실성(Sincerity), 전문성(Professionalism), 실무능력(Executive ability), 창의성(Creativity)을 가리키는 '스펙(S.P.E.C)'을 갖춘 직장인이었다.

인재가 갖춰야 할 요건으로 기업들은 성실성·책임감(39.0%), 전문성(30.5%), 실무능력(29.5%), 창의성(29.2%), 글로벌역량(25.2%)을 차례로 꼽았다.

대기업은 창의성(36.3%), 전문성(30.4%), 성실성·책임감(30.4%) 순으로 답한 반면 중소기업은 성실성·책임감(42.8%), 실무능력(41.4%), 창의성(27.6%) 순으로 꼽았다.

응답 기업의 절반가량(46.5%)은 신입사원 중 인재상을 충족하는 직원의 비율이 50%를 밑돈다고 답했다.

신입사원이 기업 인재상에 부합하지 못하는 원인으로는 다양한 경험 부족(53.4%)을 가장 많이 꼽았다.

(서울=연합뉴스)
관련기사
6,289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