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김종훈 "부름에 몸 던질 것…FTA 겨룸의 장 돼야"

관련 이미지 4월 총선에서 새누리당 후보로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김종훈 전 통상교섭본부장은 "부름이 있다면 당연히 몸을 던져야 하지 않겠느냐"며 총선 출마 희망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종훈 전 본부장은 20일 오전 SBS 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에 출연해 "유권자들이 한미 FTA를 잘 판단하는 게 중요하다는 점에서 자신이 역할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전 본부장은 출마 희망 지역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은 채 "수도권에 적극적 의사표명을 하지 않는 침묵의 다수가 많고, 그런 분들이 단단한 대한민국을 구성하는 중산층이라고 본다면 그런 곳에서 판단을 받아보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종훈 전 본부장은 특히 민주통합당 지도부가 한미FTA 재재협상 또는 폐기를 주장한데 대해 "국제적인 사례를 찾기도 힘들고 책임있는 국가의 신뢰도 측면에서 아주 부적절한 조치"라고 지적했습니다.
관련기사
1,528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