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싸구려 유리섬유 패널, 특허제품으로 속여 납품

<앵커>

유리섬유로 만든 싸구려 자재를 특허받은 고급 자재로 속여 납품해 폭리를 취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학교 건축 자재로 쓰였는데 암을 유발할 가능성도 있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대전의 한 초등학교, 천정 마감재를 떼어내자 내진공사에 사용된 패널이 나옵니다.

판매업자가 강판과 스테인리스로 만들어 특허까지 받은 제품이라고 홍보한 제품입니다.

하지만 사실은 유리섬유로 만든 싸구려 제품이었습니다.

미터 당 단가가 5천 원에 불과한 유리섬유 패널을 특허받은 제품이라고 속여 최고 8만 원에 납품했지만, 애초에 특허받은 대로 생산한 패널은 없었습니다.

[김성운/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 발주처에 홍보한 카탈로그인데요, 이 특허제품은 지금까지 한 번도 생산된 적이 없고 생산 라인도 구축되지 않았습니다.]

이 씨 등은 지난 2010년 10월부터 1년 동안 있지도 않은 특허패널을 8개 관공서에서 발주한 공사에 납품해 3억 2천만 원을 챙겼습니다.

유리섬유는 국제암연구소가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정한 물질입니다.

공사를 발주한 관공서는 전혀 모르고 있습니다.

[공사발주 담당 공무원 : 특허제품이기 때문에 믿고 한 거죠. 발암물질이라는 것은 저희가 몰랐죠.]

경찰은 싸구려 유리섬유 패널을 고급특허 패널이라고 속여 납품한 혐의로 판매업자 이모 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관련기사
717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