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일년에 열두남자' 고준희, 바비인형 패션 화제

관련 이미지

배우 고준희가 특유의 패션감각으로 tvN의 첫 수목드라마 ‘일년에 열두남자’에서 강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고준희는 ‘일년에 열두남자’에서 자유로운 영혼의 포토그래퍼 ‘탄야’ 역을 맡아 화려한 스타일의 ‘바비인형 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앞서 공개된 스틸사진에서 고준희는 화이트, 블랙, 블루 등 다양한 칼라의 퍼(Fur)자켓으로 섹시하면서도 관능적인 분위기를 뽐냈다. 여기에 갈색의 단발 웨이브펌으로 발랄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느낌을 더하고 있어, 차세대 패셔니스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일년에 열두남자’는 평범한 잡지사 여기자 ‘미루’가 열두 별자리 남자와의 연애 컬럼을 쓰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16부작 로맨틱 코미디물.

지난 2005년 독일에서 출간된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드라마 ‘대물’, ‘스타일’, ‘워킹맘’, ‘피아노’ 등의 오종록 감독이 연출을, 영화 ‘야수와 미녀’,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등의 황조윤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극중 고준희는 절친 ‘미루’(윤진서 분)가 열두 별자리 남자와의 연애칼럼을 완성할 수 있도록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지원 사격하는 작전 참모이자 조력자 역을 맡았으며, 자유로운 연애스타일의 소유자로, 연상남과 연하남 사이 삼각 관계에 빠지면서 극의 또 다른 축을 이루어 갈 예정이다.

새로운 연애스토리와 함께 고준희의 패션이 시선을 잡을 ‘일년에 열두남자’은 오는 15일 첫 방송된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강경윤 기자)

관련기사
8,715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