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광고비 내면 '추천 차량'…허위·과장 광고 적발

<앵커>

온라인에서 중고차 살 때 써 있는 것 다 믿으면 안 될 것 같습니다. 인기 차, 프리미엄 차 이런 것 돈으로 사고 파는 이름이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중고차 인터넷 쇼핑몰에 등장하는 인기 차량, 추천 차량, 프리미엄 차량. 사람들의 눈길을 끌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모두가 인기 차량들은 아니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중고차 인터넷 쇼핑몰 상위 10개 사를 직권조사한 결과, 대기업이 운영하는 쇼핑몰을 포함한 4개 사가 2만5000원에서 5만 원의 광고비를 받고 이런 광고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런 추천 광고는 자동차 딜러들 사이에선 공공연한 비밀입니다.

[자동차 딜러 : 꼭 이 차가 인기차량이라서 그런 건 아니고, 돈을 주고 올리니까 인기 차량으로 나오는 거고요. (그런 광고가) 아무래도 도움이 되죠. 보는 사람이 많으니까요.]

소비자들의 선택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는 행위지만, 쇼핑몰 측은 일반적인 광고행위였다고 말합니다.

[쇼핑몰 직원 : 소비자들이 중고차를 검색을 했을 때 최상단에 매물이 나올 수 있게 하는 하나의 서비스 하나의 서비스였습니다. (인기 차량은) 단지 명칭일 뿐이었습니다.]

공정위는 SK 엔카네트워크와 현대캐피탈의 오토인사이드 등 4개 사에 대해 시정 명령을 내리고, 허위 과장 광고 사실을 홈페이지 등에 개재하라고 명령했습니다.
관련기사
513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