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애틀랜타 피살한인은 호스트바 마담

경찰, 주변인물 소환조사…'표적살인' 무게 관련 이미지

미국 애틀랜타 한인타운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30대 한국인 남성 피살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조지아주 덜루스 시(市) 경찰은 지난 8일 오전 피해자인 고모(32)씨가 피를 흘린 채 발견되기 직전 새벽까지 술을 함께 마신 지인과 한인 주점 직원 등 주변 인물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출두했던 한 사건 관련자는 11일(현지시간) 지역 인터넷 매체인 뉴스앤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경찰이 용의자 선상에 올려놓은 인물이 있으며 업계에선 다 아는 인물"이라고 말해 조만간 용의자가 검거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숨진 고씨는 최근 뉴욕에서 애틀랜타로 와 한인 밀집 지역인 도라빌의 호스트바에서 일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미국에서는 강도 살인이 대부분 총기로 저질러진다는 점에서 이번 사건은 길거리 폭력배에 의한 우발적 범죄라기보다는 원한관계에 의한 표적 살인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약 10만명의 동포가 거주하는 애틀랜타 한인타운에는 현재 호스트바 3곳이 영업 중이며, 숨진 고씨는 K호스트바에서 남자 접대부를 관리하는 마담 일을 했다고 지역 언론들은 전했다.

미국 남동부 최대도시인 애틀랜타는 여성 접대부가 일하는 한인 상대 룸살롱 수가 애틀랜타보다 인구가 10배나 많은 로스앤젤레스만큼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애틀랜타=연합뉴스)

관련기사
12,305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