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미국 총영사관서 열린 한식 파티…"환상적이다"

<앵커>

미 총영사관에서 한식 파티가 열렸습니다. 갈비찜, 잡채 먹고 한복까지 구경한 사람들. 판타스틱을
연발했습니다.

김명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저에 귀한 손님들이 모였습니다.

할리우드 영화감독과 기업체 대표, 대학교수, 언론인 등, '아시아 소사이어티' 재단의 초청을 받은 이른바, 주류사회 인사들입니다.

인삼 편과 숭어 어란을 시작으로 즉석에서 만든 신선로와 한국 음식의 간판격인 잡채와 갈비찜, 이어 비빔밥까지 8가지 한식이 차례로 이어지자, 참석자들은 감탄사를 연발했습니다.

[랜덜 콕스/로그라이프 대표 : 궁중 음식의 이름은 잘 기억나지 않지만 정말 환상적인 맛입니다.]

한국에서 온 대한민국 조리 명장팀이 음식을 직접 준비했습니다.

[이병우/롯데호텔 총주방장 : 우리 한식도 메뉴 구성이나 또는 서비스 하는 방법이나 또는 인테리어나 모든 것들이 탑 레스토랑의 수준에 가야된다고 생각이 됩니다.]

만찬 도중에는 한국 영화의 거장 임권택 감독이 연출한 주요 장면이 소개됐고, 이어 한복 패션쇼가 펼쳐졌습니다.

궁중에서 입었던 당의를 비롯해 한복 20여 종류를 차례로 보여주자 참석자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마크 라이델/미국 영화감독 : 한복 패션쇼는 숨이 막힐 정도로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한식과 한복, 한국 영화 등 가장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일 수 있음을 확인하는 자리였습니다.
관련기사
819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