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택시기사·경찰 폭행한 미군들, 배상한다더니…

<앵커>

지난달 말 주한 미군 4명이 우리 택시기사와 경찰관을 집단 폭행했습니다. 미군 측은 사건직후 미안하다고, 배상해주겠다고 약속했는데 이제와서 갑자기 말을 바꿨습니다.

안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30일 새벽 1시쯤 이태원에서 술을 마신 뒤 택시를 탔던 주한미군 4명이 택시비가 비싸다며 택시기사 안 모씨를 집단 폭행했습니다.

안 씨는 허리뼈 골절과 뇌진탕 부상을 입어 8주 진단을 받았고, 출동한 경찰관까지 미군들에게 폭행을 당했습니다.

주한미군 측은 사건 다음날 사건 담당 중령과 한국계 군무원을 안 씨에게 보내 위로금 지급과 함께 부대장의 공식사과를 약속했습니다.

[한국계 미군 군무원 : (위로금을 분명히 그다음 날 와서 주겠다고 하셨죠?) 예 예, 다음날 예. (그 약속을 우리가 했어요? 아니면 미군 측이 했어요?) 저희가 얘기는 했어요…]

하지만, 미군 측은 사건 발생 보름만에 갑자기 입장을 바꿨습니다.

[한국계 미군 군무원 : 일방적으로 저희 장병의 잘못이 아니라 하는 그쪽으로 결정을 본 것 같아요.]

미군 측은 약속이 파기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자체조사 결과라고만 이야기할 뿐 구체적인 답변은 거부했습니다.

피해자들이 배상을 받는 방법으로는 정부가 먼저 배상해준 뒤 미군 측에 배상금을 청구하는 방법이 있지만, 실제 배상을 받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561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