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민간인 공격시 강력 대응"…교전교칙 전면 개정

<8뉴스>

<앵커>

정부는 이번 연평도 포격처럼 민간인이 공격을 받았을 경우 군이 강력대응할 수 있게 교전규칙을 전면 개정하기로 했습니다.

박진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안보경제점검회의.

유엔사와 함께 만든 우리 군의 교전규칙이 너무 소극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이를 전면 개정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현재의 교전규칙에 포함돼 있지 않은 민간인이 공격을 받을 경우에는 더 강력히 대응할 수 있도록 유엔사 측과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신현돈/합참 작전기획부장 : 교전규칙 자체가 이제 우리 군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것인데 이것을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는 논의해 볼 필요가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북한의 도발이 있을 경우, 항공기와 미사일을 포함한 육해공 합동 전력으로 공격 근원지를 괴멸시키는 방안도 추진될 것이라고 고위 당국자는 밝혔습니다.

서해 5도의 군 전력도 증강하기로 했습니다.

2006년에 결정된 서해 5도의 해병대 병력 감축 계획을 백지화하고 무기와 장비도 우선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세계 최고의 군 장비를 갖춰 북한의 비대칭 전력에 철저하게 대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연평도 포격에 대해 대통령이 대국민담화를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와 국민들에게 단합을 당부하는 내용이 주된 내용이 될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형기, 이재영, 영상편집 : 김종우)

관련기사
428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