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영포라인 비호' 의혹…라응찬 회장도 조사

<앵커>

이른바 영포 라인의 인사 개입 의혹이 금융권으로 번졌습니다. 금융 당국이 정치권 실세의 비호 의혹을 받고 있는 신한금융 지주 라응찬 회장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보도에 김형주 기자입니다.



<기자>

금융 감독원이 신한금융지주 라응찬 회장의 금융 실명제법 위반 혐의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조영제/금감원 일반은행서비스 국장 : 자료가 확보되는 대로 금융실명제법 위반 혐의에 대해 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라응찬 회장은 지난 2007년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 50억 원을 전달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지난해 검찰의 수사를 받았습니다.

이 돈은 라 회장이 다른 사람 명의의 통장에서 인출한 것으로, 명백한 금융 실명제 위반입니다.

그러나 당초 뇌물 혐의에 촛점을 맞췄던 검찰은 대가성이 입증되지 않는다며 수사를 무혐의로 종결했습니다.

그 뒤 1년간 묻혀 있던 이 사건에 대해 금융 감독원이 재조사에 나선 것은 민주당이 "라 회장이 영포 라인의 비호를 받고 있기 때문에 당시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비호설을 제기했기 때문입니다.

금융 감독원은 검찰에 라 회장의 금융실명제법 위반 의혹과 관련된 자료를 요청할 계획입니다. 

금융지주회사의 임원이 금융 관련법 위반으로 벌금 이상의 형을 선고받으면 자리에서 물러나게 돼 있어, 라 회장의 거취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1,091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