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후계자 김정은 방중길 동행"…정권 위기감 반증

"김정은 노출 차단한 채 함께 이동"

<앵커>

김정일 위원장은 이번 중국 방문길에 후계자로 내정된 셋째아들 김정은을 데려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후계자로 공식화 해서 힘을 실어주려면 중국의 인정이 필요했다는 분석입니다.

베이징 표언구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 랴오닝성의 한 고위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방중 특별열차에 셋째아들 김정은이 동승했다고 말했습니다.

단둥에서 김위원장 일행에 대한 영접 실무일을 맡았던 이 소식통은 방중 인사 명단에서 김정은의 이름을 봤다고 전했습니다.

또 김정은이 외부노출을 철저히 차단한 채 김 위원장과 함께 이동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이번 중국 방문 일정은 길어야 3박 4일 정도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위원장의 좋지 않은 건강도 문제지만, 후진타오 중국 주석이 오는 8일 모스크바 방문길에 오르기 때문입니다.

짧은 일정에도 불구하고 후계자로 내정된 지 1년 4개월 밖에 안 된 김정은을 데려온 것은 그만큼 후계체제 정착이 급한 북한 정권의 위기감을 잘 보여주는 것이란 분석입니다.

[주펑/베이징대 교수 : 중국 방문은 북한 내 문제해결은 물론 북한 정권의 생존을 위한 것입니다.]

김 위원장은 후진타오 주석을 비롯한 중국 지도부를 만나 김정은을 소개하고 후계자 추인받기에 나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관련기사
22,454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