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장하다 막둥아!"…모태범 선수 가족들 '환호성'

<8뉴스>

<앵커>

네, 지금부터는 서울에서 올림픽 소식 이어서 전하겠습니다. 어리게만 보였던 막내 아들이 세계를 제패하는 순간, 모태범 선수의 집은 환호로 떠나갈 듯 했습니다. 

송인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스피드 스케이팅 대표팀의 막내이자 집안에서도 막내인 21살 모태범 선수.

올림픽 무대에 처음 선 막둥이의 스케이팅을 지켜보는 가족들의 손엔 이미 땀이 흥건합니다.

모태범 선수의 금메달이 확정되는 순간, 가족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지릅니다.

한국 스피드 스케이팅 사상 첫 금메달을 따낸 아들은 봐도봐도 자랑스럽기만 합니다.

[모영열/모태범 선수 아버지 : 어제(15일) 좋은 꿈을 꿨습니다. 희망적인 꿈이었고요. 믿었습니다. 잘 타주리라 믿어서…]

벅찬 마음을 가눌 틈도 주지 않고, 주변의 축하전화는 끊이지를 않습니다.

어머니는 아들 생일상 차려주지 못한 게 못내 미안합니다.

[정연화/모태범 선수 어머니 : 태범아, 어제 네 생일인데, 생일날 뛴다고 기대하라고 그랬지? 기대한만큼 큰 선물 줘서 고맙다. 그리고 생일날 미역국도 못 끓여줬는데, 어떻게 밥이라도 잘 먹었니? 힘차게 잘 뛰어줘서 고맙다. 사랑한다.]

가족들은 올림픽 첫 무대에서 큰일을 해낸 장한 막둥이가 남은 경기도 후회없이 마치고 돌아오길 기도했습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

밴쿠버올림픽 황금날의 비밀 모태범 인터뷰 오노 망언 김연아 스페셜 아사다 마오 연아 악연 피겨 점수 피겨코스튬 나가수 트리플악셀 피겨퀸 고독 경기일정 밴쿠버통신 과학이야기 겨울스포츠 태극전사 단독중계 생생영상 모태범 경기 풀영상 이정수 경기 풀영상 이승훈 경기 풀영상
관련기사
2,294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