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근육 강화에 좋다더니…'최음성분' 헬스보충제

<앵커>

최음제 성분이 들어있어 국내에선 판매가 허가되지 않은 미제 건강기능식품을 인터넷으로 판매한 업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무려 2백억원 어치를 시중에 팔았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에서는 판매가 허가되지 않은 미국산 건강기능식품입니다.

보디빌딩할 때 복용하면 혈관을 팽창시켜 근육을 강화하는 데 좋다는 소문에 국내 인터넷 사이트에서 인기리에 팔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국과수가 미국산 건강식품들의 성분을 분석했더니 최음제 성분인 요힘빈이 들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요힘빈은 장기간 복용하면 신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식품은 물론 의약품에도 사용이 금지된 성분입니다. 

[이정호/식품의약품안전청 : 요힘빈은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물질로 다량 섭취시 불안, 경련, 침흘림, 중추장애, 호흡장애 등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43살 임모 씨 등 39명은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이런 최음제 성분이 들어간 헬스보충제를 포함해 수입금지된 미국산 제품 등 300여종을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결과 이들이 1년여 동안 판매한 것만 무려 2백억원 어치나 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인터넷 사이트 운영자인 이들을 모두 불구속 입건하고 해외 판매책을 붙잡기 위해 국제 공조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관련기사
201,518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