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보톡스, 주름살 제거 넘어 '만병통치'?

관련 이미지

주름살을 펴는데 주로 사용되는 것으로만 알려진 보톡스가 다양한 질환을 치료하는데 광범위하게 사용되면서 그 효능이 어디까지 적용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12일 보톡스가 지난 10년간 '주름살 제거'와 동의어가 되다시피 했지만 이제는 새로운 치료목적으로 사용되는 것이 인기를 끌면서 치료를 위한 보톡스의 판매와 사용빈도가 미용 목적으로 사용되는 것을 넘어설 기세라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클리닉 두통.통증센터의 마크 스틸먼 소장은 편두통이 잦은 환자들에게 보톡스를 머리와 목 주변에 주사한다.

뉴욕의 세인트루크스 루스벨트병원 발성.섭취장애센터의 앤드루 블리처 소장은 성대의 문제 때문에 발성 장애를 겪는 사람들에게 보톡스를 후두에 주사한다. 또 맨해튼의 의사 프레드릭 브랜트 박사는 지성 피부나 피부 홍조 치료를 위해 보톡스를 사용한다.

이런 사례들에서 보이듯이 의사들이 치료목적으로 보톡스를 사용하는 것은 거의 전신에 적용되고 있다. 최근의 의학 저널에 따르면 의사들은 섭취 장애, 골반근육 경련, 탈모, 항문 치열 등에도 보톡스를 치료제로 쓰고 있다.

미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승인을 받은 보톡스의 용도는 사시, 눈 주변 근육 경련, 목 근육 장애, 다한증 치료와 주름살 완화 등 5가지이지만 실제 사용되는 분야는 이를 훨씬 넘어서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보톡스의 전 세계 판매액은 13억달러 정도로, 이중 미용적인 용도와 치료목적의 사용 비중은 비슷했다.

보톡스를 만드는 제약회사 앨러간도 보톡스의 승인 분야를 넓히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의사들은 보톡스가 새로운 용도로 사용되는 것을 승인받기 까지를 기다리지 않고 다양한 분야의 치료에 보톡스를 쓰고 있다.

이에 따라 애널리스트인 게리 나크먼은 이미 보톡스 매출의 최대 절반까지가 권장되는 용도 외의 분야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도 추정된다고 말했다.

신문은 정부나 의학적 연구에 의해 안전성이나 효능이 입증되기 전에 의사들이 보톡스를 새로운 치료 목적으로 광범위하게 사용하는 것에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보톡스는 1970년대에 샌프란시스코의 안과의사 앨런 스콧 박사가 사시 치료용으로 개발해 오큘리넘이라고 이름을 붙였으나 1991년에 앨러간이 900만달러에 이를 사들인뒤 보톡스로 이름을 바꿨다.

(뉴욕=연합뉴스)

관련기사
12,967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