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공무원연금·군인연금 등 '400억 부실투자' 수사

<8뉴스>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공무원연금공단과 군인연금 등이 부실투자 논란에 휩싸여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수백억 원을 앉아서 날리게 생겼는데, 이 터무니없는 투자의 전말을 김지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 시행사가 인도네시아 발리섬에 짓고 있는 리조트입니다.

공사 시작 1년이 지났지만 기초 공사만 하고 중단됐습니다.

현지 관청에서 아직 건축 허가도 받지 않았습니다.

현지 언론은 예정 부지의 일부가 개발 제한 구역이라는 이유등으로 주지사가 반대하고 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투자금 4백억 원 가운데 3백20억 원이 이미 집행됐습니다.

투자금을 모은 자산운용사와 시행사측은 공사가 좀 늦어지는 것일 뿐이라고 주장합니다.

[자산운용사 관계자 : 원칙적으로는 건축 허가 없이 건물을 짓고 있는 것 아닙니까, 그 부분은 동의가 되는 부분이고요, 관례상 복합 건축물이기 때문에 지으면서 그 부분이 다 해결된다….]

하지만 시행사의 전 관계자 등은 공사 대금이 부풀려 계상된 의혹이 있다고 말합니다.

[시행사 전 관계자 : 공사비를 과다 청구했고, 제가 봐서는 130~140억 원 정도 나갔으면 적절한 진행 관계인데 이렇게 320억 원이.]

투자금 가운데는 공무원연금공단 150억 원, 군인연금 100억 원, 교직원공제회의 자회사인 교원나라 자동차보험 50억 원도 포함돼 있지만 이들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반응입니다.

[공무원연금공단 관계자 : 내가 일일이 쫓아가면서 확인할 수는 없는 일이거든요. 투자자들은 운용사를 믿고 전적으로 투자를 하거든요. 담보 물건을 다 확인했고요.]

그러나 시행사 자산에 설정했다는 담보는 실제 가치가 투자금에 턱없이 못미치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공무원연금공단 등은 뒤늦게 자산운용사측에 원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검찰은 이 사건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됨에 따라 시행사 대표 한 모 씨를 출국금지하고 투자 경위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3,030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